본문 바로가기

국비교육안내

근로자내일배움카드

근로자 직업능력개발훈련

고용보험에 가입한 기간제 · 파견 · 단시간 · 일용 · 45세 이상 (대규모 기업) 근로자, 이직예정자, 3년간 훈련이력이 없는 자, 무급휴직·휴업자, 우선지원대상 기업 근로자, 자영업자 등이 근로자 직업능력개발훈련카드를 신청 / 발급받아 고용 노동부장관의 인정을 받은 훈련과정을 수강하는 경우 훈련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지원대상

근로자 직업능력개발카드 발급 신청일 당시 다음 중 한 가지 요건이라도 해당하는 근로자는 근로자 직업능력개발 카드를 발급받아 훈련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이직 예정의 근로자

    ※ 계좌발급 신청일로부터 180일 이내에 사업주와의 고용관계가 끝날 이직예정의 근로자
  • 무급휴직 · 휴업자

    ※ 경영상의 이유로 90일 이상 무급휴직 · 휴업을 하고도 복귀하지 못한 근로자
  • 비정규직 근로자

    • - 기간제 근로자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호)
      * 기간의 정함이 있는 근로계약을 체결한 자
    • - 단시간 근로자 (근로기준법 제2조 제1항 제8호)
      * 주된 일자리에서 1주동안 소정 근로시간이 36시간 미만인 근로자
    • - 파견근로자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 - 일용근로자
      * 1개월 미만 고용된 근로자로 계좌발급 신청일 이전 90일 이내에 10일 이상의 근로내역이 있는 근로자

    [비정규직보호법에 의하여 2년 이상 동일 사업장에 근무하는 자는 지원대상에 해당되지 않음]

  • 우선지원대상기업(중소기업)에 재직중인 근로자

  • 대규모 기업에 재직중인 만45세 이상인 근로자

  • 고용보험료 체납액이 없는 자영업자

  • 3년간 훈련이력이 없는 근로자

    ※ 고용보험 가입기간이 3년 이상이고, 그 기간동안 사업주 및 근로자 개인지원 훈련수강이력이 없는 자

  • 육아 휴직자

지원내용

지원한도금액 및 지원내용 (자비부담 결제)

1인당 연간 200만원 한도 내에서 훈련과정에 따라 50% ~ 100% 지원

단 (구)수강지원금, (구)능력개발카드, 재직자내일배움카드, 근로자 직무능력향상 지원금에 따른 지원금을 합산하여 연간 200만원, 5년간 30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
훈련구분 지원금액 상세내용
일반 (집체) 과정 · 수강료의 60% ~ 100% · 음식 및 기타 서비스 직종은 60% 지원
외국어 과정 · 수강료의 60% · 정규직 : 45,000원 / 20시간
· 비정규직 : 54,000원 / 20시간
(단, 수강료의 60% 내에서만 지원)
* 고용노동부 장관이 고사한 금액을 초과할 수 없음
인터넷 과정 · 수강료의 100% · 단, 외국어 과정은 50% 지원
* 고용노동부 장관이 고사한 금액을 초과할 수 없음

※ 비정규직 : 기간제근로자 · 단시간근로자 · 파견근로자 · 일용근로자

  • 대표번호 안내 02-312-2079,2069 9시 30분~18시 (12시~13시 점심시간)
  • 자주묻는 질문. 궁금하신 사항을 질문하세요. view
  • 1:1 상담하기. 당신의 상담을 도와드립니다. view
  • 국비지원 간편조회. 간편하게 조회하세요. view
본 웹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이메일 주소의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 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의 2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0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0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 하여서는 아니된다.
0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동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
빠른메뉴